박원숙, 아버지 故박광현 회상
"여러 사건 사고 많았다"
사진=KBS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박원숙이 아버지 故 박광현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이하 '같이 삽시다')에서는 만화가 허영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허영만은 "박원숙 씨가 대선배 박광현 화백의 따님이라 그전부터 잘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허영만은 박원숙에게 "박광현 선배를 만나 뵌 적은 없다. 소문만 무성했다. 대부분 아버님 얘기가 나오면 멋쟁이고 그렇게 잘생겼다고들 한다"고 말했다. 박원숙도 "체격도 크고 미남이셨다"고 공감했다.

허영만이 “지금 아버님 만화 관계된 유품 가진 것 있냐”라고 묻자 박원숙은 “우리 엄마가 다 태워버렸다. 만화 그리느라 아빠가 일찍 돌아가셨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원숙은 “아버지가 여자 문제로 엄마 속을 많이 썩였다"고 말했다. 그는 "옛날에는 여러 가지 사건 사고가 많았다. 엄마와 호텔 커피숍에서 아버지가 다른 여자와 앉아 있는 것을 떨면서 봤다"라며 "엄마가 너무 속상해서 말이 안 나와 손바닥을 치고 그랬다. 얼마나 속이 썩었겠냐"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원숙은 "아버지가 50세 젊은 나이에 암 투병 끝에 별세하셨다"며 안타까워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