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자매 공동 MC "상상이 현실 됐다"
자매인 장예원, 장예인 아나운서가 MBC에브리원 '영화왓수다'의 공동 MC로 발탁됐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자매인 장예원, 장예인 아나운서가 MBC에브리원 '영화왓수다'의 공동 MC로 발탁됐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아나운서 자매 장예원, 장예인이 MBC에브리원 '영화왓수다'의 새 MC로 나선다.

오는 19일 '영화왓수다'가 새롭게 단장한 모습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스튜디오에서 영화 리뷰를 하던 기존의 형식에서 벗어나 아름다운 숲을 배경으로 한 캠핑장의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감성 영화 토크를 펼친다. 영화에 대한 솔직한 리뷰는 물론 밴드 라이브 연주, MC들이 직접 요리하는 모습까지 더해져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식의 영화 프로그램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친자매인 장예원, 장예인 아나운서가 새로운 MC로 발탁됐다. 자매 공동 MC가 처음인 두 사람은 녹화 현장에서 "이런 날이 올 줄이야", "상상이 현실이 됐다"며 기쁨과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해 SBS를 퇴사한 장예원 아나운서는 "퇴사 후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영화 프로그램 MC였는데 동생과 함께 진행을 한다니 더욱 좋았다"고 밝혔다. 장예인 아나운서는 "나는 사실 싸울까봐 조금 걱정됐다"며 찐자매 케미를 예고했다.

두 사람의 케미는 영화 '크루즈 패밀리:뉴 에이지' 리뷰 토크에서 더욱 빛났다. 장예원 아나운서의 퇴사 고백 후 부모님의 반응부터 장예인 아나운서가 먼저 결혼할 때의 심경, 겁이 많아 언니 방에 몰래 숨어 들어가서 잤던 장예인 아나운서의 과거 폭로까지 친자매만이 나눌 수 있는 현실 공감 토크가 끊이지 않았다. 두 사람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장예원, 장예인 아나운서의 자매 케미부터 영화 '크루즈 패밀리:뉴 에이지'의 감성 영화 토크까지 오는 19일 밤 11시 30분 '영화왓수다'에서 만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