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아내에 미안한 마음 표현
"사람 많은 곳을 잘 못가다보니…"
'금쪽같은 내새끼'./사진제공=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정형돈이 아내에게 미안함을 표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엄마를 미치게 하는 생떼쟁이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아침에 눈 뜨자마자 엄마에게 생떼 부리는 금쪽이의 일상이 보인다. 잠에서 깬 금쪽이를 엄마가 달래보지만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옆에서 금쪽이의 울음소리를 듣던 형은 구토하고 만다. 이어 형한테 책을 읽어주려는 엄마에게 금쪽이는 자기 책을 먼저 읽어달라며 울기 시작하고, 급기야 엄마를 때리기 시작한다.

금쪽이를 달래기 위해 아빠와 영상통화를 시켜줬지만, 통화 이후에도 멈추지 않는 생떼에 참다못한 엄마는 “하루에 몇 번이나 널 맞춰줘야 하냐”며 화를 참지 못하고, 아빠가 퇴근하자 하루 종일 힘들었던 마음에 엄마는 왈칵 눈물을 쏟는다.

스튜디오에서 엄마는 “남편은 없어서 안 될 존재이고 너무 소중하다”며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전한다. 이에 홍현희는 “제 소원이 제이쓴보다 하루 전에 죽는 것”이라며 남편을 향한 애정 어린 엄마의 마음에 공감한다.

신애라는 정형돈에게 “쌍둥이 육아 때문에 아내가 힘들어하지 않냐”며 질문을 건넨다. 이에 정형돈은 “내가 사람 많은 곳을 잘 못 가다 보니 아내도 나처럼 성향이 변하더라”며 아내를 향한 미안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이어 화장실 문을 열던 엄마의 실수로 문에 이마를 부딪친 금쪽이는 또다시 울음을 터뜨린다. 엄마는 미안해하며 금쪽이를 달래보려 하지만, 화가 난 금쪽이는 방문을 닫고 들어가 버린다. 금쪽이는 엄마가 따라오길 기다리지만, 엄마는 무신경한 채 장난감 고치는 데에만 열중한다.

이에 금쪽이는 엄마에게 안아달라며 관심을 요구하지만, 지친 엄마는 안아주기를 거부한다. 급기야 금쪽이는 보란 듯이 바닥에 침을 뱉고, 공갈 젖꼭지를 찾기 시작한다. 엄마는 훈육을 위해 공갈 젖꼭지를 자르는 척하지만 그 모습을 본 금쪽이는 더 자지러진다. 감당할 수 없는 생떼에 엄마는 결국 금쪽이에게 공갈 젖꼭지를 물려주고 만다.

해당 영상을 보던 오은영은 “금쪽이에게 마음의 항구는 엄마가 아닌 공갈 젖꼭지”라며 부족한 엄마의 정서적 상호작용을 지적한다.

엄마를 보면 끊임없이 생떼를 부리는 금쪽이에게 필요한 오은영의 금쪽 처방은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금쪽같은 내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