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출산 당시 회상
"아들 첫 인상, 낯설어"
"의료진에 '나 죽었어?'라고"
'라디오스타' 선공개/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선공개/ 사진=MBC 제공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출산 중 아찔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17일 방송을 앞두고 ‘사유리, 출산 중 죽을뻔한 사연?’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오늘(17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다양한 장르에서 남들보다 한발 앞서간 선구자 4인 홍서범, 사유리, 제시, 후니훈과 함께하는 ‘1호가 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얼마 전 기증 받은 정자로 자발적 미혼모가 된 사유리는 10개월 동안 임신 사실을 비밀로 한 이유와 출산 후 달라진 연애, 결혼관을 공개할 예정이다.

공개된 영상에서 사유리는 출산 중 위험한 순간이 있었다고 고백한다. 그는 노산과 임신중독증으로 출산 과정이 쉽지 않았다며 임신 38주 차쯤에 극심한 복통이 생겨 병원을 찾았다가 급작스러운 출산을 해야 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그는 “출산 직후 피를 너무 많이 흘려서 순간적으로 아무것도 안 보였다”며 “눈을 떴더니 의사 7명이 나를 지켜보고 있더라. 죽었다고 생각해 ‘나 죽었어요?’라고 물어봤다”고 말해 시선을 끈다.

‘냉동 난자’ 전도사로 활동하며 출산에 대한 의지를 밝혀온 사유리. 임신 사실을 비밀로 하고, 생명이 위협받는 순간도 이겨내고 아들을 품에 안은 그는 “(아이를 보자마자)바로 사랑하게 될 줄 알았는데 낯설더라”라고 아들 젠과의 첫 만남 장면을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사유리는 “피보다 같이 있는 시간이 더 중요한 거 같다. 하루하루 더 예뻐진다”면서 “병원에서 아이가 바뀌었어도 그대로 키우고 싶다”고 모성애를 드러내 본방송을 통해 그려질 ‘초보 엄마’ 사유리의 이야기를 더 궁금하게 했다.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을 출산한 사유리는 한국과 다른 일본의 산후조리 문화를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사유리는 어떤 음식으로 산후조리를 했느냐는 물음에 “미역이 없다더라. 햄버그 스테이크 같은 걸 먹었다”면서 “일본은 산후조리 문화가 없어서 부산 산후조리원의 시스템을 처음 도입한 조리원을 갔다”고 설명했다.

‘라디오스타’는 오늘(17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