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의 원조
국민 드라마→스타덤
아버지 향한 안타까움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제공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제공


가수 김국환의 인생 역전 스토리가 공개된다.

10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타타타'로 하루 아침에 스타가 된 원조 역주행러 김국환의 반전 드라마 같은 인생사가 공개된다.

이날 김국환은 과거 야간 업소에서 노래를 부르며 생계를 이어가던 힘든 시기 자신의 노래인 '타타타'가 국민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에 나오면서 하루 아침에 스타덤에 올랐던 일화를 전했다.

당시 김국환은 딸로부터 자신의 노래가 TV에서 나온다는 말을 듣고, 다음 날 방송을 직접 보고 속으로 "이거 잘못하면 이러다 히트되겠다"고 생각했다는데.

그 뒤로 하루에 10장도 팔리지 않던 앨범이 7~8천 장씩 팔리기 시작했고, 출연료도 기존 4~50만 원 정도에서 천만 원으로 20배 이상 뛰어오르는 등 그야말로 하루 아침에 인생이 뒤바뀐 가슴 벅찬 순간을 맞이했다고.

한편, 김국환은 마흔 중반의 나이에 뒤늦게 성공한 아들의 모습을 보지 못한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국환은 '타타타' 녹음을 마치고 새벽에 귀가하는 날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면서 이후 어머니가 살아계실 때 "나중에 돌아가시면 아버지에게 막내 아들 성공했다고 전해줘"라고 부탁했다고 해 MC 김원희와 현주엽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역주행의 원조 김국환의 인생 역전 스토리와 애절한 사부곡은 10일 오후 8시 30분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