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X톱스타 관계
단둘이 교복 데이트?
"앙숙→관계 발전"
'안녕? 나야!' / 사진 = 비욘드제이 제공
'안녕? 나야!' / 사진 = 비욘드제이 제공


'안녕? 나야!' 최강희와 음문석이 깜짝 교복 데이트에 나선 장면이 포착되며 갑작스레 벌어진 두 사람 사이의 관계 급발진에 관심이 쏠린다.

10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7회에서는 37세 하니(최강희 분)와 톱스타 소니(음문석 분)가 눈 밭에서 로맨틱한 분위기 속에서 교복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등장한다.

이와 관련하여 9일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 속 하니와 소니 두 사람은 아무도 없는 눈 밭에서 데이트를 즐기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니와 소니는 악플러와 톱스타 관계로 시작해 17세 하니(이레 분)의 사고뭉치 기질로 계속 마주치는 연을 이어왔다. 그런 가운데 갑작스레 등장한 교복을 입고 데이트를 즐기는 급속도로 가까워진 모습은 호기심을 자아내면서도, 아무도 없는 눈밭에서 눈싸움을 즐기는 로맨틱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며 이 둘 사이에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건지 궁금증을 폭발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소니는 진지한 표정으로 하니를 지긋이 바라보며 다가가 금방이라도 무슨 일이 일어날 것 같은 상황이 연출되고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고등학생 때 하니를 짝사랑했던 소니의 순수한 염원이 이루어질까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하니와 소니 사이의 관계 급발진은 학창시절부터 오랜 역사를 쌓아왔기에 가능한 것으로, 두 사람 사이에 분명히 있었던 과거사가 기반이 돼 수면 위로 불쑥 올라온다. 안어울린 듯 어울리고, 예쁜 듯 괴상한 두 사람의 깜짝 관계 급발진 장면을 기대를 갖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세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