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나래' 박나래·헤이지니
상극 케미스트리 '폭소'
'헤이나래' 박나래 헤이지니 /사진=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박나래 헤이지니 /사진=스튜디오 와플


박나래와 헤이지니의 '헤이나래'가 상극 케미스트리로 폭소를 부르고 있다.

'헤이나래'는 갓 구워낸 꿀잼 예능 채널 '스튜디오 와플'(STUDIO WAFFLE)의 첫번째 오리지널로, 개그여신 박나래와 어린이 대통령 헤이지니(본명 강혜진)가 만들어가는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나래적 거리두기가 시급한 키즈 크리에이터 헤이지니와 19금 콘텐츠 대표 박나래의 대환장 동심 도전기를 그린다. 이미 검증된 두 사람의 꿀잼 조합은 아슬아슬 발칙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9일 공개된 0화에서는 박나래와 헤이지니 두 사람의 상극 만남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시작부터 서로 다른 시각 차이로 인해 삐걱거리는 극과 극 케미스트리로 큰 웃음을 불렀다.

박나래의 15세 연령가 댄스를 보고 헤이지니는 "이게 방송에 나가냐"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고, 박나래는 "유튜브를 하면서 선을 잘 모르겠더라"라고 적극적 가르침을 구해 폭소를 자아냈다.

헤이지니가 요구하는 각종 행동 금지 목록에 기겁하는 박나래의 모습도 관전포인트. 두 사람은 본격적인 '헤이나래' 촬영에 돌입하기 앞서 서로 지켜야할 것에 대한 협의를 진행해 웃음을 선사했다.

박나래가 "나를 사람 대접해달라"라고 외친 이날의 회동은 신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STUDIO WAFFLE)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