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오랜만에 근황
"반성의 시간"
논란 후 방송 복귀
'왜냐맨하우스' 김민아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왜냐맨하우스' 김민아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성희롱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방송인 김민아가 복귀해 당시 심경을 밝혔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왜냐맨하우스'에는 '어머니, 저는 오늘도 한국에서 열심히 돈을 벌고 있습니다 1-1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에는 김민아가 관찰 예능인 '왜냐맨하우스'에 입성, 잔뜩 짐을 들고 한 펜션으로 들어왔다.

제작진은 "우리 불편하지 않은 방송하기로 했지 않냐"라고 운을 뗐고, 김민아는 "장민철에게 그니까 너도 입조심하라고"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잠시 반성의 시간을 갖고 오겠다"라며 뒤편에서 봉투를 머리에 쓰고 손을 올려 벌을 받는 듯한 행동을 취했다.

이어 장민철은 "네가 그 때 말실수를 해가지고"라고 말했고, 김민아는 "기사 나가자마자 PD가 전화왔다. '왜냐맨'은 살아야하지 않겠냐고 하니까 바로 버렸다"라며 "나같아도 그랬다"라고 수긍했다.

한편, 김민아는 지난해 5월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 채널 '왓더빽 시즌2'에 출연해 중학생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