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그룹 엔플라잉 이승협이 히트곡 '옥탑방' 성공 후 달라진 회사의 대우에 대해 밝혔다.

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이승협, 위아이 장대현, 김요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승협은 "엔플라잉 멤버들 없이 혼자 라디오에 출연해 등에서 땀이 난다"면서도 멤버들 없이 혼자 출연한 것이 긴장된다며 수줍게 말했다.

최근 솔로 앨범 '온 더 트랙'(ON THE TRACK)을 발매한 이승협은 "제가 작곡을 하니 엔플라잉 스타일의 곡이 많이 나왔다"며 "엔플라잉의 색을 빼고 다른 스타일의 음악적 시도가 필요했다"고 솔로 아티스트로서 도전을 전했다.

엔플라잉의 최대 히트곡 '옥탑방'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옥탑방' 성공 이후 "회사에서 잘 챙겨준다"며 "이번 솔로 앨범도 많이 밀어줬다"고 미소 지었다.

이승협은 또 최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엔플라잉 멤버 전원이 재계약을 한 것과 관련 "PD님이 80살까지 하게 해준다고 했다"며 "전원 재계약을 체결했는데, 모두 사이가 좋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했다.

이승협은 좋아하는 뮤지션으로 선배 가수 이적을 꼽으며 '빨래' 한 소절을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그러면서 "아직 저만 SNS 팔로우가 되어 있다"며 이적과의 맞팔에 대한 소망도 드러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