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 발달장애 민이 실종 경험 고백
"식은땀 나고 다리 힘풀려" 눈물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2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배우 오윤아가 아들 민이 실종 경험을 고백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도시락’을 주제로 한 22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그중 오윤아는 아들 민이가 좋아하는 음식들로 채운 ‘민이 도시락’을 최종 메뉴를 내놓는다. 이 과정에서 아들 민이를 향한 엄마 오윤아의 뜨거운 사랑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오윤아는 중요한 손님들을 위해 정성을 대해 집밥 한 상을 차려낸다. 오윤아의 집밥을 맛볼 주인공은 오윤아가 평소 꼭 초대하고 싶었던 민이의 학교 학부모 어머니들. 일반학교에 다니던 민이는 4학년 때 전학해 특수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오랫동안 함께 서로 의지하며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엄마들에게 늘 고마움을 느끼고 있던 오윤아가 이사 후 큰 맘먹고 엄마들을 초대한 것이다. 오윤아가 정성껏 만든 집밥 요리들을 맛본 민이 친구 어머니들은 “정말 맛있다”며 감탄을 쏟아낸다.

맛있는 식사와 함께 엄마들의 진솔한 대화들이 오가기 시작한다. 이들의 대화 중 등장한 것이 얼마 전 일산 고양에서 발생한 한 20대 발달장애 청년의 안타까운 실종 사고. 엄마들은 “실종된 청년은 찾았나”며 입을 모아 걱정한다. 오윤아 역시 자신의 SNS에 실종된 발달장애 청년이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다린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이어 엄마들은 아이의 실종에 대한 두려움과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윤아는 “나는 실종이 제일 무섭다. LA 공항에서 민이를 잠시 잃어버린 적이 있다. 한국 돌아가는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갑자기 민이가 없어진 거다. 식은땀이 나고 다리에 힘이 풀렸다. 눈물이 막 났다. 사람들이 쳐다보는데 미친 사람처럼 민이의 이름을 마구 외치며 찾아다녔다”고 끔찍했던 민이 실종 경험을 고백한다.

이어 오윤아는 “얼마 전 엄마 전화번호를 외우라고 교육시킨 것도 그런 이유”라고 밝힌다. 오윤아가 털어놓은 민이 실종 경험, 당시의 아찔했던 엄마의 마음을 전해들은 ‘편스토랑’ 식구들 역시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오윤아와 아들 민이의 이야기는 오는 5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