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TOP3 출연
경연 후일담부터 귀호강 라이브까지
'신비한 레코드샵' 스틸컷./사진제공=JTBC
'신비한 레코드샵'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예능 ‘신비한 레코드샵’에 최근 종영한 JTBC 음악 경연 프로그램 ‘싱어게인’ TOP3 주인공들이 출격한다.

5일 방송되는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이하 ‘신비한 레코드샵’)에는 ‘싱어게인’ TOP3 주인공이자 가수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출연해 자신들의 인생곡과 그에 얽힌 사연을 소개한다.

무명 가수에서 이제는 유명 가수가 된 이들 세 사람은 가수가 되기 위해 했던 노력부터 경연 후일담, 플레이리스트로 선곡한 곡들의 라이브까지 들려주며 또 한 번 감동 무대를 재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들 세 사람은 ‘싱어게인’에 출연한 이후 생긴 놀라운 변화부터 경연을 치르면서 있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흥미진진하게 털어놨다.

특히 우승자 이승윤은 음원사이트에서 이전 자신의 곡들이 항상 별점 5점 만점을 기록했으나 ‘싱어게인’ 출연 이후 별점이 깎였다고 털어놔 MC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오히려 기쁘다는 소감을 밝혀 과연 무슨 이유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참가 신청서를 백지로 제출하는 패기로 화제를 모은 정홍일은 준우승 결과를 예상했는지에 대해 “손톱의 때만큼도 없었다”며 예선 심사 이후 탈락을 예상했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이무진은 ‘싱어게인’ 참가자 중 가장 어린 나이로 TOP10에 진입해 심사위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은 것은 물론, 이승윤, 정홍일에게도 애정을 듬뿍 받는 것에 대해 “예쁨 받을 짓을 한다고 생각해서 예쁨 받는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이들의 ‘싱어게인’ 후일담 외에도 이날 녹화에서 TOP3는 자신들이 선곡한 플레이리스트를 라이브로 열창해 박수와 환호를 열렬히 받기도 했다. ‘싱어게인’을 통해 본격적으로 대중들과 호흡하는 가수의 길을 걷게 된 세 사람은 자신들을 매료시킨 음악부터 뮤지션들에 대한 애정을 열렬히 밝히며 자기만의 개성이 가득 묻어있는 음색으로 또 한 번 열광의 무대를 완성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신비한 레코드샵’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