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야!' 제작발표회
이레, 최강희 극찬에 눈물
"따뜻하게 대해주셨다"
'안녕? 나야!' 배우 이레/ 사진=KBS2 제공
'안녕? 나야!' 배우 이레/ 사진=KBS2 제공


배우 이레가 선배 최강희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던 중 눈물을 흘렸다. 17일 오후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으며 이현석 PD, 배우 최강희, 김영광, 이레, 음문석이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이레 분)가 찾아와 나를 위로하는 과정을 그린다.

이레는 극 중 20년 뒤의 미래로 떨어진 17살 호수고등학교 퀸카 17세 반하니를 연기한다.

이날 최강희는 동일한 인물을 연기한 후배 이레를 극찬했다. 그는 "이레를 처음 볼 때 긴장을 많이 했다. 나와 가장 많이 나오고 남녀의 케미와 달리 실제 친분이 연기에 큰 영향을 미칠것 같아 기대했다"며 "지금은 작품이 끝나는 게 걱정될 정도다. '쟤가 보고싶으면 어떡하지'란 생각이 든다. 계속 쳐다보게 되고 너무 좋고 사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레는 감동의 눈물을 터트렸다. 이에 사회자는 "아직 어려서 감수성이 풍부하다"며 사태를 수습했다.

겨우 마음을 추스린 이레는 "촬영 전부터 언니와 어떤 케미를 다룰까에 대해서 설렜는데 낯을 많이 가린다"며 "처음 만났을 때 언니가 먼저 다가와주시고 따뜻하게 대해주셔서 감동이었는데 이렇게 말해주시니까 너무 좋다"고 화답했다.

이후 이레는 다른 배우가 답변을 하는 동안 마음을 가다듬고 다시 씩씩한 모습으로 인터뷰를 이어갔다.

'안녕? 나야!'는 1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