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삽시다3' 김청, 아픔 고백
"파경 후 산골서 숨어 살았다"
사진=KBS '같이삽시다3'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삽시다3' 방송 화면.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배우 김청이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이하 ‘같이 삽시다3’)에서는 박원숙, 김청, 김영란, 혜은이의 남해 살이가 담겼다.

이날 김청은 일어나자마자 달걀흰자를 거품 내서 바르는 피부 관리법을 선보여 언니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이어 반려묘 사랑이와 함께하는 모닝 스트레칭으로 두 번째 동안 비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청은 시래기고등어무조림과 시래기밥을 만들어주겠다고 호언장담했지만, 칼질에 손이 베어 결국 언니들을 부려먹으며 요리를 완성했다. 김청은 시래기를 먹으며 "이렇게 먹으면 살이 안 찐다"며 "젊을 때 44~45kg였다. 가장 작은 사이즈 옷을 입었었는데 지금은 그 옷이 목에서부터 안 들어간다. 그땐 아무리 먹어도 배가 안 나왔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 김청은 서로의 아픔에 대해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막내 김청이 파혼으로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진짜 아팠다. 보일러도 없는 깊은 산골에서 1년 반 동안 누구를 만나거나 어디에 나가지 않고 살았다"고 밝혔다.
사진=KBS '같이삽시다3'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삽시다3' 방송 화면.
김청은 1998년 만 36세의 나이에 사업가 A씨와 결혼했지만 3일 만에 파경을 맞았다. 김청은 이혼 후 1년 간 절에서 지낼 정도로 후유증을 겪었으며 이혼한 여배우의 복귀가 힘든 시대적 한계로 5년간 방송활동도 중단해야 했다.

김청은 2011년 방송된 KBS '승승장구'에서 "급하게 선택한 결혼이었는데 신혼여행 가서 그 사람이 노느라고 날 먹이지도 재우지도 않았다"며 "이건 아니라고 생각해서 3일 만에 혼자 돌아왔다"고 파경 이유를 밝혔다.

혜은이는 김청의 아픈 사연에 안타까워하며 "난 1년간 병원 갈 때만 집을 나선 적이 있다. 집에서도 화장실 갈 때만 일어났다"고 과거의 아픔을 털어놨다.

그는 "1985년 말부터 해서 정신을 못 차리고 살았다. 사실 2020년까지도 편치 않았다. 이럴 때 사람이 죽는가보다 싶은 생각을 하는 날들이었다"며 "매일같이 수면제를 갖고 살았다. 그런데 나중에 내 자식들이 '엄마 자살했다'는 소리 듣게 하기 싫어서 망설였다. 수면제를 매일 들여다봤다 말았다 했었다. 나중에 보니까 통 안에서 가루가 됐더라"고 자살 충동을 억누르게 된 속내를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앞서 혜은이는 전 남편 김동현의 사업 실패로 갚은 빚만 100억 원에 달한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전한 바 있다. 혜은이의 안타까운 세월에 멤버들 모두 눈시울을 붉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