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초대형 연 제작
끝없는 달리기에 풀려버린 두 다리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새해 소망을 담은 연날리기에 도전한다.

기안84는 특별한 새해맞이를 위해 초대형 연 제작에 나선다. 눈이 한가득 쌓인 울퉁불퉁한 바닥에 자리를 잡고 누운 그는 커다란 천을 가위로 자르고, 바느질까지 하며 열정을 불태운다고.

또한 무지개 회원들의 신년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해 연에 회원들의 얼굴을 직접 그린다. 이어 가슴 설레는 연애부터 꿈에 그리던 BTS(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의 ‘나혼산’ 출연까지, 새해 소망을 한가득 적어 내려가며 세상에 단 하나뿐인 특별한 연을 완성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본격적으로 연날리기에 돌입한 기안84는 끝없는 뜀박질로 명불허전 ‘러닝84’의 면모를 보인다. 그러나 눈밭에 미끄러지는가 하면, 다리에 힘이 풀려 맥없이 주저앉고 만다고. 해 기안84가 모두의 염원을 담은 연날리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설맞이 연날리기에 도전한 기안84의 하루는 12일(오늘)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