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2002 월드컵 후일담
20년 만에 밝혀진 히딩크 속내
"경기 후 히딩크가 섭섭하다고"
'안싸우면 다행이야' 예고/ 사진=MBC 제공
'안싸우면 다행이야' 예고/ 사진=MBC 제공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이 황선홍의 축구 인생을 뒤바꾼 '결정적 장면'을 되돌아본다.

제작진은 오늘(1일) 황선홍에 얽힌 2002년 한일 월드컵 이야기들을 담은 선공개 영상을 선보였다.

해당 영상에는 월드컵 첫 승리를 이끈 폴란드 전의 선제골 주인공 황선홍의 특별한 이야기가 담겼다. 황선홍은 "그날 경기 이후 사석에서 히딩크가 나 때문에 섭섭했다고 말했다"면서 20년 만에 듣는 히딩크의 진심을 전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경기 당시 감각적인 마무리로 선제골을 기록하고 벤치로 달려갔던 황선홍. 하지만 그는 히딩크가 아닌 당시 국가대표 코치를 맡고 있던 박항서의 품에 안겼다.

이에 대해 안정환은 "골을 넣고 히딩크 감독에게 갔으면 경기에 계속 출전했을 거다. 박항서에게 가는 바람에 내가 기용됐다"는 고백으로 황선홍을 충격에 빠뜨렸다. 그러면서 "히딩크에게 간 박지성은 탄탄대로였는데, 황선홍은 박항서에게 가고 결국 못 뛰었다"고 못을 박아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포르투갈 전에서 골을 기록하고 히딩크 감독에게 안겼던 박지성의 경우 유럽 무대로 진출해 승승장구했지만, 공교롭게도 황선홍은 선발 라인업을 안정환에게 내어주고 말았다.

여기에 '빽토커'로 나선 설기현 역시 황선홍의 골 세레모니를 다시 본 뒤 "히딩크 감독이 화가 좀 났네"라면서 의미심장한 발언을 이어가 다시 한번 스튜디오를 뒤집어 놓았다는 후문이다.

1일 방송될 '안다행'에서는 황선홍과 안정환의 자급자족 두 번째 이야기가 찾아올 예정이다. 지난 방송 내내 '허당미'를 뽐냈던 황선홍이 과연 구겨진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그리고 안정환의 '깐족 매력'이 또 어떤 상황을 만들어낼지 기대를 모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