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아빠 관리법?
고난도 요가동작 '척척'
좌충우돌 요가 시간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빠 바라기 나온이가 윤상현 따라잡기에 나선다.

31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67회는 '네버엔딩 육아스토리'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배우 윤상현은 배우로서 관리와 육아를 동시에 하는 고퀄리티 육아를 선보인다. 이런 가운데 아빠의 말과 행동은 무엇이든 다 따라 하려는 둘째 딸 나온이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윤상현은 엄마 없는 단독 육아 2일 차 아침을 맞이했다. 지난 방송에서 체력이 넘치는 삼 남매를 돌보며 힘들어하면서도 능숙하게 육아와 살림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 화제가 된 윤상현. 이에 그의 단독 육아 두 번째 날에는 어떤 일들이 일어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다.

윤상현과 나겸, 나온, 희성 삼 남매는 맛있는 아침 식사로 하루를 시작했다. 나나 자매는 돈가스를, 희성이는 불고기 덮밥을 먹는 가운데 윤상현은 몸에 좋은 셀러리 먹방을 선보였다고.

이때 셀러리를 생소해하는 나겸, 희성이와 달리 나온이는 아빠를 따라 끝까지 먹어보려 했다는 후문이다. 아빠와 결혼하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는 나온이가 셀러리를 먹으면 예뻐지고, 아빠와 결혼할 수 있다는 말에 셀러리 먹방을 멈추지 않은 것. 그러나 나온이의 말과 달리 줄어들지 않는 셀러리가 만들어내는 깜찍한 ‘언행불일치’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이어 윤상현은 아이들과 함께 요가 시간을 가졌다. 이때도 나온이는 아빠를 따라 열심히 요가에 참여했다고. 고난도 동작까지 척척 따라하는 세젤귀 요가마스터 나온이의 포즈가 시선을 강탈했다는 전언. 이에 요가 동작을 따라하는 나온이가 얼마나 귀여울지, 윤상현은 육아와 관리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한편, 관리와 육아를 동시에 잡은 윤상현의 고퀄 육아와 그런 아빠를 잘 따르는 아빠 바라기 삼 남매의 행복한 하루를 함께할 수 있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366회는 31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