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편스토랑', 지난 29일 방송
박정아. 편셰프로 첫 출격
딸 아윤이와 행복한 일상 공개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그룹 쥬얼리 출신 배우 박정아가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 출격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편스토랑'에서는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쥬얼리의 영원한 리더이자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정아가 셰프로 등장했다. 사랑스러운 21개월 딸 아윤이의 엄마가 된 박정아는 본업을 잠시 내려놓고 폭풍 육아에 집중하고 있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아는 아침 8시께 딸의 기상에 맞춰 잠에서 깼다. 다소 부스스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선 그는 딸을 안고 바쁘지만 행복한 하루를 시작했다. 그의 일상은 딸에 맞춰서 돌아가고 있었다.

박정아는 세안 후 주방 서랍장에서 화장품을 꺼내 얼굴에 발랐다. 그리고 딸을 위해 본격적인 아침 식사 준비에 돌입했다. 박정아는 밥솥의 구역을 셋으로 나누어 귀리, 표고버섯, 가지 밥을 지었다. 이어 반찬과 국을 만들 때도 조리 도구의 구역을 나눠 요리했다.

박정아는 순식간에 7첩반상을 완성했다. 이것이 가능했던 것은 그가 직접 만든 각종 아기 레시피 덕분이었다. 그중에서도 박정아가 직접 만든 아기 간장, 아기 케첩, 아기 버터 등 만능 소스가 눈길을 끌었다.

"편식을 하지 않는다"는 딸은 박정아가 만든 음식을 아주 맛있게 먹었다. 그는 "엄마 맛있다"며 또박또박 의사를 표현했다. 이에 박정아는 "맛있게 먹어주면 기특하고 예쁘다. 기분이 날아갈 것 같다"며 행복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박정아는 딸을 향한 애정을 고백했다. 그는 "어릴 때 외동으로 자랐고, 엄마가 아파서 부모님이랑 떨어져 있는 시간이 있었다. 그 결핍, 외로움을 아윤이에게 주고 싶지 않다. 아윤이는 돌아가신 엄마가 선물을 준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딸을 위해 강한 엄마가 되겠다는 박정아에게 '편스토랑' 식구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그런가 하면 박정아를 딸바보로 만든 아윤이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윤이는 제작진을 향해 반갑게 인사를 건네고,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보며 흥을 폭발시키는 등 귀여운 매력을 유감없이 뽐냈다.

이런 가운데, 박정아가 '김치'를 주제로 한 21번째 메뉴 개발 대결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 시청률 5.5%(2부)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지상파 1위를 차지했다.

한편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