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리났네 난리났어' 첫 방, 떡볶이 맛집 투어
/사진 =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방송화면
/사진 =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방송화면


'난리났네 난리났어'가 첫 방송됐다. MC 유재석과 조세호, 그리고 자기님들의 '행복한 먹방'과 '유쾌한 토크'가 펼쳐졌다.

2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난리났네 난리났어'에서는 유재석, 조세호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던 자기님들을 다시 만나 '떡볶이 온 더 블럭' 특집으로 펼쳐졌다.

게스트는 두끼떡볶이 김관훈 대표, 모델 최소라였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김관훈의 '떡볶이 로드맵'에 따라 떡볶이 맛집을 찾아갔다.

오프닝에서 최소라는 떡볶이로만 세끼를 먹는다는 말에 "저는 사실 걱정을 안 한다. 진짜 잘 먹을 자신이 있다"며 엄청난 먹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방송화면
/사진 =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방송화면
첫 번째 떡볶이 맛집은 한양대에 위치한 살떡 맛집이다.

이 곳은 쌀떡볶이 튀김 범벅이 대표 메뉴. 김관훈 대표는 "본질의 떡볶이 맛집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이 집은 갓뽑힌 방앗간 떡을 가져온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구운 쌀떡을 먼저 맛본 네 사람은 "떡이 어떻게 이런 맛이 나냐"며 깜짝 놀랐다. 유재석은 "살얼음을 깨고 치즈가 들어온 느낌이었다. 내 평생 먹어본 흰떡 중에 단연코 1위"라고, 최소라는 "명품 떡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진 떡볶이 맛에도 감탄했다. 유재석은 "떡이 왜이렇게 부들부들하지? 끈적한 느낌에 녹는 느낌이다. 깔끔하다"고 극찬했다. 최소라는 "이 떡은 사기다"라며 떡볶이를 폭풍 흡입했다.

네 사람은 쫄깃한 쌀떡에 깔끔한 매운 양념, 매콤한 양념을 잘 스며들게 하는 달걀 튀김, 상품성 좋은 흰 살 생선으로 만든 어묵, 물떡까지 깊은 인상을 남겼다.

두 번째 떡볶이 맛집은 서울 광진구의 화양제일시장에 1994년에 오픈한 밀떡 맛집이.

김관훈 대표는 "개인적으로 밀떡 중에선 여기가 넘버 원이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순대와 촉촉한 간, 부산 꽈배기 어묵도 이 집의 자랑거리.
/사진 =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방송화면
/사진 =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방송화면
최소라는 특별히 챙겨온 특대 숟가락에 떡볶이를 가득 담아 한입에 삼켰다. 최소라 자기님의 폭풍 방에 조세호는 "똑같이 회비 내고 너무 많이 드시는 거 아니냐"며 당황했다. 유재석은 "그때 나와서 집안이 대식가라고, 라면 한 번에 5봉 한다기에 잠깐 있었던 일이겠지 했다"며 놀라워했다.

최소라는 숟가락에 떡 세 개와 어묵을 올려 먹고는 "고춧가루의 향이 입에서 팡 터지느 느낌이다. 한 입 먹자마자 '아 진짜다' 싶었다. 깔끔하다"고 감탄했다. 유재석은 2차에서 떡볶이집에서 "배가 다 찼다. 마지막 집은 정신력으로 먹는 거다"라고 털어놨다. 반면 최소라는 "반 정도 찼다"며 여유가 넘쳤다.

세 번째 난리난 떡복이 맛집은 은광여고 앞 40년 된 즉석 떡볶이 가게 즉석 맛집이었다.

네 사람은 즉석 떡볶이에 들어간 라면, 쫄면부터 튀김, 계란, 떡, 볶음밥을 야무지게 먹었다. 유재석은 즉석 떡볶이 맛을 보고 "정말 미쳤다"고 칭찬했다. 이들은 계란 으깨파 대 안 으깨파, 라면사리 대 쫄면사리 등 떡볶이 토크를 나누며 행복한 먹방을 했다.

김관훈 대표는 갈릭허니떡볶이 레시피 등 다양한 꿀팁을 전수했고, 최소라는 '볶음밥 철판 긁기' 기술을 뽐냈다. 이들은 제작진이 특별히 챙겨준 '뻥크림'으로 입가심을 하며 훈훈한 먹방을 마쳤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