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배우 문소리가 영화 '세자매'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컬투쇼')에는 영화 '세자매'의 주역 문소리, 김선영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문소리는 "영화에서 장윤주가 막내로 나오는데 오늘 너무 같이 오고 싶어했는데 대구에서 촬영하느라 못 왔다. 같이 못 와서 아쉽다고 전화 주더라. 우리도 너무 아쉽다"고 전했다. 또한 "셋 다 문제가 많다. 현대사회에 살면서 그 정도 문제가 있을 수 있는데 이들의 문제를 좀 더 심층적으로 본다. 웃기기도 하고 심장이 쿵 내려앉기도 하는 일들이 가족 안에서 벌어진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문소리는 극 중 자매의 둘째로, 교회 성가대의 지휘자다. 문소리는 "실제로는 불자다. 세 달 넘게 매주 주일예배를 갔다. 금요예배는 시간이 안 맞아서 유튜브로 시청했다. 요즘 온라인 예배도 많더라. 매일 1일 1찬송가 피아노를 쳤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딸이 '엄마 이제 하느님 믿기로 했느냐'고 묻더라. 우리 딸도 어렸을 때부터 나와 절에 가곤 했다. 내가 딸한테 '하느님 말씀도 들어보면 좋을 것 같다'고 했더니 '엄마 그거 배신이야'더라"며 웃었다. 또한 "김선영 씨는 크리스천이다. 선영 씨 따라서 교회 다녀보기도 했다"고 전했다.

문소리는 성가대 지휘자 역할을 위해 지휘법도 배웠다고 한다. 그는 "지휘도 레슨 받았다. 삼두근이 굉장히 단단해진다"며 "목을 빼고 다니다보니 오히려 자세가 반듯해지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