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 유깻잎에 재결합 제안
하지만 유깻잎 반응은 "사랑 없어"
'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 유깻잎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 유깻잎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가 유깻잎에게 재결합을 제안했지만 거절 당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최고기는 제작진에게 "촬영 끝나고 집에 같이 가야하는데 같이 없다는 감정이 소용돌이 쳤다. 죽겠고 돌아버리겠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집에 가서 나빴던 기억을 떠올리면 갑자기 또 화가 난다. 잘했다 생각이 든다. 그것도 있다. 다시 참고 다시 살 수 있어, 그런데 사랑은 못 할것 같아. 연애때 감정을 가지진 못할 것 같더라. 당장 재혼을 안 할건데도 불구하고 이런 이야기 하는 것은 둘 사이에 솔잎이가 있어서 그런 것 같다"고 고백했다.

재결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냐는 질문에 최고기는 "이혼 하고 나서 그런 얘기 해 본 적 없다. 낯 부끄럽다 일단"이라고 말했다.

유깻잎과 결혼을 반대했던 최고기 아버지 또한 재결합에 찬성했다. 최고기 부친은 "솔잎이 때문이다. 얼마나 불쌍하냐. 왜 솔잎이를 두고 이혼했냐, 난 너무 억울하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유깻잎에게 '빵점 며느리'라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 최고기 아버지는 "내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 말이 세게 나간 것"이라며 "너네 재결합해서 솔잎이 눈물 안 나게 해라. 정희(유깻잎)과 만나게 해달라. 안 만나 줄 것 같다"고 부탁했다.

최고기는 결국 유깻잎을 만나 재결합을 언급했다. 그는 "네가 솔잎이 엄마로서가 아니라 내가 좋아했던 사람으로 널 여자로 생각한다. 외로워서도 아니고 솔잎이를 혼자 키우는게 어려워서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책임 못 진 부분에 대해서 미안하다. 이혼하게 된 것, 너를 못 잡은 것도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유깻잎은 "오빠가 변하리라 기대한 적 없다. 서로 고쳐야 할 걸 이야기 했는데 도저히 안되더라"라며 "우리가 재혼해도 바뀔 거란 생각이 전혀 안든다"고 했다.

최고기가 아버지를 언급하며 미안함을 전했지만 유깻잎은 "이제 오빠가 남자로 안 느껴진다"면서 "오빠에게 사랑이 없다"고 솔직히 말했다. 아울러 "사랑보다 미안함만 있는 것 같다"며 "지금 이대로가 좋다. 오빠에게 희망을 주기 싫다"고 재결합 제안을 거절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