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병상련 공감대
오정연, 토크 보스 활약
현주엽과 티키타카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현주엽이 오정연 스카우트 제안에 난감해 한 이유는 무엇일까.

오는 17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는 프리랜서 방송인이자 카페를 운영 중인 자영업 보스 오정연이 스페셜 MC로 깜짝 출연한다.

이날 오정연은 17년 차 방송인 답게 솔직하고 시원한 입담으로 오디오가 빌 틈 없는 맹활약을 선보이며 스튜디오를 휘어잡았다.

아나운서 입사 동기인 전현무가 갑작스럽게 즉흥 내레이션을 요청하자 오정연은 마치 사전에 준비해왔던 것처럼 순발력 넘치는 애드립으로 감탄을 자아내는가 하면 별명이 육식동물이라며 육식파 현주엽과 의기투합해 티키타카 입담 케미를 뽐냈다.

특히 오정연이 "입 안이 몇 평이에요"라고 묻자 현주엽은 "실평수 알려드려요"라고 맞받아치며 큰 웃음을 불러오기도 했다.

한편, 오정연은 현재 운영중인 카페가 코로나 여파로 "존폐를 고려 중"이라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며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 보스 양치승, 송훈과 함께 동병상련의 공감대를 형성했다는데.

이런 가운데 전현무가 오정연을 '현주엽TV'의 내레이터로 스카우트하면 어떻겠냐고 적극 추천하자 현주엽은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거절해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스페셜 MC로 출연한 오정연의 맹활약은 오는 17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