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물어보살' 출연
'동자+보살' 비주얼
"카메라 꺼지면 화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경규가 자신의 고민으로 '화'를 언급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이경규와 김태원이 출연했다.

이경규는 선녀 머리핀에 동자 한복을 입고 화려하게 등장, 이수근과 서장훈을 당황케 했다. 이경규는 "어제 신내림이 좀 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경규는 "왜 이렇게 화가 가냐. 옛날보다 더 심해졌다. 마이크 찰 때도 화가 난다"라고 말하며 '불쑥 화가 나서 고민이다'라는 사연을 털어놨다.

이경규는 "카메라 앞에서는 이미지 관리 때문에 화를 안 내는데, 카메라가 꺼지면 순간 화가 난다"라며 "이 프로그램 오기 전에도 화가 났다. 프로그램 설명을 듣는데, 화를 엄청 냈다. 전화를 던져버렸다. 그런데 막상 오니까 다 하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