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SBS 연예대상 대상 공약
탁재훈 "큰일 날 소리"
'미우새' 스틸컷./사진제공=SBS
'미우새'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2020 연예대상’ 시상식에 총출동한 ‘미우새’ 아들들의 하루가 공개된다.

임원희는 생애 처음으로 방송 시상식에 서게 된 절친 정석용의 ‘짠골탈태’를 위해 마사지부터 메이크업까지 럭셔리 풀코스를 준비한다. 시상식을 앞두고 원희, 석용 뿐만 아니라 말끔한 슈트 핏의 이상민, 김종국, 김희철, 오민석, 탁재훈까지 모두 대기실에 모여 어머니들의 폭풍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그러나 시상식의 설렘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고. ‘미우새’ 아들들이 각자 지난해 ‘미우새’ 시청률에 얼마큼 기여했는지 따지고 들며 티격태격 수상의 자격을 논하기 시작한 것.

특히 대상 후보에 오른 김종국에 대해 아들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종국은 겸손해하면서도 즉석에서 파격적인 ‘대상 공약’을 걸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이에 재훈은 “큰일 날 소리를 하네?!” 라며 내심 좋아하는 반면, 지켜보던 종국의 어머니는 안절부절한 모습을 보여 녹화장에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미우새’ 아들들을 사로잡은 김종국의 스케일 큰 대상 공약은 무엇이었을지, 오는 10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