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하윤, 1대1 데스매치서 패배
"최선 다했지만…"
사진=KBS '트롯 전국체전' 방송 화면.
사진=KBS '트롯 전국체전' 방송 화면.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 서울 설하윤이 아쉽게 패배했다.

지난 9일 방송된 ‘트롯 전국체전’ 6회에서 설하윤은 글로벌의 이시현을 3라운드인 1대 1 데스매치 상대로 지목했고,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신경전으로 눈길을 끌었다.

“대한민국 트로트 가수의 자존심을 보이겠다”는 설하윤은 한혜진의 ‘너는 내 남자’를 선곡, 화려하고 매혹적인 무대로 보는 이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특히 설하윤은 시원시원한 가창력은 기본, 요염한 엔딩 요정으로 변신해 노래와 퍼포먼스, 비주얼 다 잡은 존재감을 발휘했다.

현역의 진수를 보여준 설하윤의 무대 후 제주 코치 주영훈은 “춤을 추며 노래하는 후배들이 배워야 할 정도”라며 칭찬했고, 경상 감독 설운도는 엄지척을, 충청 감독 조항조는 “내가 본 무대 중 제일 잘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투표 결과, 설하윤은 이시현에게 패배했지만 “최선을 다해서 (무대를) 보여드렸다고 생각한다. 만족을 드리진 못한 것 같아 아쉽다”며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