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최고 시청률 16.4%
금요일 편성에도 인기 '굳건'
'미스터트롯' 무대 재현
12명중 최종 1등 이찬원
'사랑의 콜센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랑의 콜센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2021년 1월 1일, 흥으로 새 희망 안겼다"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TOP6가 2020년 대한민국을 트롯 열풍으로 이끈 '미스터트롯' 무대를 재현한 '다시 보고 싶은 트롯맨' 특집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했다.

지난 1일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 36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5%, 분당 최고 시청률 16.4%까지 치솟으며 금요일 예능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목요일에서 금요일로 시간대를 옮긴 첫 방송에서도 불구, 굳건한 1위를 기록하며 철옹성 인기를 증명했다.

TOP6는 오프닝 곡으로 '희망가'를 불러 새해의 희망찬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어 TOP6는 '다시 보고 싶은 트롯맨' 특집으로 꾸며진 이 날 방송에서 '다시 보고 싶은 트롯맨' 노지훈-이찬성-양지원-한이재-옥진욱-장영우와 함께 '불꽃 튀는 리매치'로 '미스터트롯'의 환호와 감동을 다시금 일으켰다. 무엇보다 '새해 선물 장만 대결'로 1등부터 12등까지 등수별로 다른 선물이 제공되는데 이어, 1등에게는 무려 현금 200만원의 상금이 수여돼 눈길을 끌었다. 또한 실시간으로 등수와 선물이 계속 바뀌는 시스템 덕분에 스릴 있는 대결이 펼쳐졌다.

'미스터트롯' 때와 같이 첫 주자였던 옥진욱은 영탁의 '누나가 딱이야'로 잔망스러움으로 살리며 95점으로 1등을 먼저 차지했다. 1등에 열의를 불태웠던 노지훈은 '트롯 남신' 다운 마력으로 이재성의 '그 집 앞'을 소화, 90점을 받았다. 하지만 뒤이어 이찬원이 김연자의 '아침의 나라에서'로 파이팅 넘치는 무대를 선보여 첫 100점의 팡파르를 울리며 1등을 탈환했다.

다음 주자인 한이재는 특기인 '아수라 트롯'을 살린 신곡 '누구 없나요'를 공개했다. '누구 없나요'는 영탁이 프로듀싱, 정동원이 색소폰 세션을 맡은 것이 알려져 주목을 받았지만, 89점을 기록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더욱이 고득점 전략으로 신곡인 장윤정의 '돼지토끼'를 선택한 정동원은 러블리한 분위기에도 불구, 89점으로 한이재와 동점을 이뤄 아쉬움을 남겼다.

여기에 영탁은 정재은의 '연락선'으로 심금을 울리는 열창을 보였지만 87점을 기록해 모두를 패닉에 빠뜨렸다. 임영웅은 고막 남친다운 활약으로 남진의 '빈 지게'를 부르며 96점을 획득했고, 정동원과 같은 유소년부 출신인 장영우는 주병선의 '칠갑산'으로 국악 트롯을 완벽히 표현, 99점으로 2위에 올라섰다.

뒤이어 점수 뒤집기가 가능한 '유닛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TOP6 유닛인 장민호-영탁-임영웅-정동원 '장탁웅동'팀과 트롯맨6 유닛인 노지훈-양지원-한이재-장영우 '지원이우' 팀이 대결을 벌였다. '지원이우'팀은 도발 퍼포먼스가 돋보인 '태클을 걸지마'로 92점을, '장탁웅동'은 '미스터트롯' 팬들에게 그동안 강력한 소환 요청을 받았던 '현역부A'팀 '댄싱퀸'을 정동원의 댄스 브레이크로 업그레이드하며 97점을 받아 유닛 대결 승리를 이뤘다.

이어진 개인전에서 장민호는 오승근의 '인생이란 꿈이라오'로 12명의 맏형다운 관록을 담은 절절함으로 90점을, '미스터트롯' 당시 때 아닌 소변 이슈를 일으킨 이찬성은 조항조의 '걱정 마라 지나간다'로 92점을 얻었다. 뒤이어 양지원은 간드러지는 발성으로 정통 트롯의 맛을 제대로 살린 나훈아의 '머나먼 고향'으로 100점을 받아 이찬원과 공동 1등을 거머쥐었고, 장윤정의 '애가 타'로 감탄을 일으킨 절절한 보이스의 김희재는 91점을 차지하며 개인전을 마무리했다. 결국 1등부터 12등이 나온 상황에서, 유닛 대결 승리팀이었던 TOP6가 뽑은 '점수'가 드디어 공개됐고, 정동원이 대표로 뽑았던 종이 안에 '+1.5'점이 TOP6 모두에게 적용되면서 이찬원이 경쟁자 없는 1위에 등극했다.

하지만 '막판 뒤집기'인 '니 선물 나 줘' 코너가 마지막에 휘몰아치면서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긴박한 상황이 펼쳐졌다. 자신이 바꾸고 싶은 선물의 주인공과 1절 대결을 벌인 후 이겨야 선물을 뺏어올 수 있었던 것. 11등이었던 한이재는 패딩이 선물이었던 4등 임영웅에게 도전장을 내밀었고, 99점 대 96점으로 한이재는 임영웅의 선물을 뺏어갔다. 가장 많은 도전을 받은 1등 이찬원은 7등 쌀 한가마니를 가진 이찬성과 대결했고, 또 한 번 100점을 받아 김연자의 '밤열차'처럼 흥의 특급열차로 새해 첫날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최고의 행운남으로 거듭났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미스터트롯에 나왔던 트롯맨들 다시 나와서 너무 반가웠어요! 트롯맨들 포에버!", "동원이는 정말 댄스천재! 댄스 브레이크에 입틀막! TOP6표 댄싱 퀸 무대 또 보여주세요", "역시 다들 실력파! 감동과 환호에 잠 못 들었습니다!", "올해도 TOP6와 '사랑의 콜센타'에서 만나 행복해요! 건행!" 등 폭발적 반응을 쏟아냈다.

'사랑의 콜센타'는 매주 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