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어바웃타임' 첫 주자
유노윤호 "시간 경매 통해 만나고픈 사람? 조용필-마이클잭슨"
/사진 = '어바웃타임' 제공
/사진 = '어바웃타임' 제공


방송 사상 최초의 시간 경매 예능 '어바웃타임'이 첫 레전드 유노윤호의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웨이브 오리지널 웹예능 '시간을 사는 사람들-어바웃타임'(포맷기획 김희수)의 연출을 맡은 노승호 PD는 유노윤호에 대해 "열정 만수르 별명처럼 촬영 매순간 열정이 넘쳤다"며 "첫 인터뷰 때부터 정해진 시간보다 훨씬 더 길어진지도 모르고 이야기할 정도로 적극적이었다"고 극찬했다.

'어바웃타임'은 비타민티브이에서 독립 제작사 최초로 저작권을 확보하며 선제작된 만큼, 방송 역사에 있어 뜻깊은 도전이자 성과다. 시간 경매라는 소재 역시 그동안 볼 수 없던 새로운 시도라서 지난 24일 베일 벗은 1회부터 뜨거운 화제를 몰고 있다. 의미있는 출발점에 유노윤호가 첫주자로 앞세워진 점도 비상한 주목을 끌었다.

제작진은 "K팝의 글로벌화를 이끈 주역이자 연습생 때부터 남다른 열정으로 멘탈 관리가 철저했던 것은 이미 업계 사람들에게 정평이 나 있다"며 "괜히 열정 만수르라고 불리운 게 아니다. '어바웃타임' 기획 취지에 가장 부합되고 최적화된 주인공이었다"고 유노윤호를 섭외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명언을 좋아하는 MC 강호동과 배틀을 펼칠 만큼 첫회부터 가슴을 울리는 어록이 쏟아졌다"며 "다시 한번 바른 생활맨이라는 것을 새삼 느꼈다"고 덧붙였다.

인상 깊었던 장면으로는 강호동, 이수근, 신동과 선토크 때 유노윤호가 아버지를 떠올린 것을 꼽으며 "가장 존경하는 인물을 이야기할 때 주저 없이 아버지라고 말했는데, 그럴 수 밖에 없는 사연을 듣고 제작진도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묘사했다.

이어 "과연 어떤 사람들이 자신을 보러 올지, 둘만의 타임룸에서 어떤 모습으로 만남을 갖게될지, 무척 설레는 표정이었다. 경매 낙찰이 될 때마다 많이 놀라고 진심으로 고마워했다"고 전했다.

이와 별도로 '만약 자신이 시간 경매를 통해 만나고 싶은 사람'을 묻는 질문에 유노윤호는 "조용필, 마이클 잭슨"이라고 답했다고 해 "정말 뼛속까지 음악에 대한 열정을 엿볼 수 있었다"고 제작진은 말했다.

유노윤호의 시간 경매 풀버전은 웨이브(Wavve)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어바웃타임'은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 웨이브에서 새로운 에피소드를 독점 공개한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