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드아이와 만났다
"나 자신 챙겨야…"
홍경민, 현영 응원
'퍼펙트라이프' / 사진 = TV조선 제공
'퍼펙트라이프' / 사진 = TV조선 제공


'퍼펙트라이프' MC 현영의 일상이 공개된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는 MC 특집 제1탄, 슈퍼모델 출신 만능 엔터테이너이자 MC 현영의 일상이 그려진다.

회사에 출근한 현영은 후기를 일일이 보며 고객들의 반응을 꼼꼼하게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CEO 현영의 의외의 인맥, 배우 앤 해서웨이와 가수 비욘세 등의 사랑을 받는 디자이너 박윤희가 사무실을 찾아와 공동 브랜드를 운영 중인 두 사람이 회의하는 모습도 담긴다.

방송인 현영의 일정도 이어졌다. 바쁜 연말 무대에 대비해 아이돌 안무를 배우기 위해, 소속사 후배 아이돌 그룹 써드아이의 연습실을 방문한다. 써드아이가 "초등학교 때 '여걸식스'를 봤다"고 말하자 현영은 심각한 나이 차이를 실감하며 '누나의 꿈'을 춰 눈길을 끌었다. 현영은 오마이걸의 '살짝 설렜어' 안무를 배운 뒤 노래에 맞춰 춤을 췄고, 20대 못지않은 걸그룹 센터 같은 비주얼과 댄스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뿐만 아니라 엄마 현영의 일상도 보여준다. 다은, 태혁 두 아이와 함께 크리스마스 미니 홈 파티를 준비한다.

이렇게 눈 코 뜰 새 없이 바쁜 현영은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해 귀를 기울이게 했다. 일과 육아를 동시에 하니, 어느 한쪽에 미안한 사람이 돼 버린다는 것이었다. 또한 "(일을 놓으면) 나 자신을 놔버리는 것 같다. 나 현영도 챙겨야 할 것 같다"며 CEO, 방송인, 육아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야 했던 마음속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에 홍경민은 "한쪽만 선택하기에는 너무 아깝다. 지금도 잘 해오고 있다"며 현영을 응원했다.

한편, MC 특집을 빛내주기 위해 현영의 절친한 가수 브라이언이 스페셜 패널로 출연한다. 평소 친분이 두터운 만큼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져 시선을 집중시켰다. 과거 두 사람이 한 프로그램에 같이 출연할 당시, 브라이언이 현영에게 "누나는 왜 나 안 좋아해요?"라며 구애했다고. 현영의 폭탄 발언에 당황한 브라이언은 "옛날 일이라 기억이 잘 안 난다", "(당시 현영이) 인기 많은 여자 연예인이었기 때문에 관심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다"라며 빠른 해명(?)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MC 특집 제1탄, MC 현영의 일상은 23일 오후 8시 '퍼펙트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