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아형'서 15년 연차 예능감 자랑
규현 "숙소 생활 경력으로 기네스북 오를 듯"
은혁 "규현, 말도 없이 개인 스케줄 숙소서 소화"
'아는 형님'에 슈퍼주니어가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에 슈퍼주니어가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JTBC '아는 형님'에서 슈퍼주니어 은혁이 멤버 규현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오는 12일 밤 9시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 데뷔 15주년을 맞이한 그룹 슈퍼주니어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프로페셔널 한 예능감으로 형님학교를 접수해 15년의 연차를 증명했다. 형님들 각자의 자리를 놓고 펼치는 '형좌의 게임'이 펼쳐지자, 슈퍼주니어는 다채로운 입담으로 형님들을 쥐락펴락해 긴장감을 더했다.

은혁은 멤버 규현의 '숙소 지킴이' 역할을 폭로하며 불만을 토로했다. 바로 규현이 숙소 생활을 가장 오래한 아이돌 멤버라는 것. 이에 대해 당사자인 규현은 "기네스북에 오를 수 있을 것 같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은혁은 "숙소 터줏대감은 맞지만 나를 없는 사람 취급한다"며 귀여운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규현은 나한테 말도 없이 개인 스케줄을 모두 숙소에서 소화한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때 규현은 촌철살인 같은 말을 남겼고, 은혁은 곧바로 수긍하며 규현에게 화해의 악수를 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15년의 세월을 고스란히 증명한 슈퍼주니어의 화려한 예능감은 오는 12일 밤 9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