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그룹 환불원정대(만옥, 천옥, 은비, 실비) '돈 터치 미(DON'T TOUCH ME)'의 안무가 아이키가 댄스팀 훅을 동네 댄스 학원에서 결성했다고 밝혔다.

3일 오후 5시부터 텐아시아의 유튜브 채널 '티비텐'에서는 아이키와 함께한 텐라이브쇼가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MBC '놀면 뭐하니?'의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의 데뷔곡 '돈 터치 미'의 안무가 아이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아이키는 이제 누구나 다 아는 유명 안무가가 됐지만 발전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아이키는 "지금의 벽에서 더 올라가야한다고 생각한다. '이만큼 했으니 괜찮아'가 아니라 발전을 해야하는 상황이라 스스로에게 압박감을 주고 있다"고 고백했다.

아이키는 인지도를 얻기 전 힘들었던 과거도 화상했다. 그는 "과거에 힘든 시절에는 TV에 나오는 댄스를 못 봤다. 너무 부러워서 못 봤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지금 댄스팀 훅 친구들도 동네학원에서 만났다. 시간강사 수업을 하면서 만났고 인연이 돼 함께 하게 됐다. 그때만해도 동네 선생님이었는데 학생들이랑 개인적인 소통을 하다가 팀이 됐다"고 말했다.

가장 화제의 연예뉴스를 다뤄보는 텐라이브쇼는 매주 네이버TV와 유튜브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