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미우새' 출격
독특한 이상형 고백
'미우새' 보아./사진제공=SBS
'미우새' 보아./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 ‘넘버원’ 아티스트 보아가 출연해 무대 위와는 다른 사랑스럽고 인간미 넘치는 반전 매력을 뽐낸다.

데뷔 20주년을 맞은 보아의 등장에 모(母)벤져스는 “아시아의 별이 왔다”, “어릴 때 모습 그대로다”며 뜨겁게 환호했다. 이에 보아는 가장 아끼고 좋아하는 자신의 곡을 무반주로 열창하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노래는 물론, 학창 시절 전교 1등을 한 적 있을 만큼 공부까지 잘한 보아. 그는 인생 최고 ‘미운 짓’을 공개해 녹화장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또한 10대 소녀에서 어느덧 30대가 된 보아는 결혼에 대한 폭풍 관심을 내비치며 다소 독특하면서도 납득이 가는 이상형을 고백해 어머니들을 솔깃하게 만들었다.

급기야 이상형에 가장 근접한 ‘미우새’ 아들을 꼽은 보아를 향해 스튜디오에서는 “은근 과감해요”, “사람 참 잘 본다” 라며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데뷔 후 가장 뿌듯했던 순간을 떠올리던 보아가 예상치 못한 눈물의 자료 화면에 진땀을 뻘뻘 흘렸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보아의 솔직 담백한 입담은 오는 22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