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제작진과 단체사진
"엄청난 행운이었다"
'파워연예인' 활약
혜리 / 사진 =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 / 사진 =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가 '놀라운 토요일' 하차 심경을 전했다.

14일 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슈퍼 울보라서 오늘 방송이 혹시나 불편하시면 어떡하나 걱정했어요. 나름대로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갔는데 막상 모든 게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 자꾸 서운하더라고요"라고 전했다.

이어 "놀토는 2년 반이라는 시간 동안 아주 천천히 저를 다시 믿어볼 수 있는 용기를 주었어요. 가장 나다운 모습일 때 제일 사랑 받는 사람이 된다는 것을 알려줬고, 또 너무 좋은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었던 것도 엄청난 행운이었어요"라며 "하나 하나 따져볼수록 더 애틋하고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뿐이네요"라고 마음을 밝혔다.

또 그는 "그리고 제일 중요한!!!! 이렇게 행복한 마음이 들게 해준, 놀토의 혜리를 너무나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정말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제가 없는 '놀토'도 많이 사랑해주실 거라고 믿어요!! 고맙습니다. 파워연예인 안녕!!"이라고 인사했다.

한편, 혜리는 '놀라운 토요일' 초창기부터 함께 출연해왔지만 하차를 결정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남겼다. 혜리의 후임으로 태연이 출연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