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모자+청청패션
긴머리 싹뚝 자랐다
"틴에이저 싱어 느낌"
'전교톱10' / 사진 = KBS 제공
'전교톱10' / 사진 = KBS 제공


'전교톱10'에 리틀 이상은이 등판했다. 마치 실제 이상은이 돌아온 듯한 틴에이저 싱어 무대로 녹화장을 발칵 뒤집었다고 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9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전교톱10'은 대한민국 대표 가요 순위 프로그램 '가요톱10'의 90년대 음악을 십대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경연을 펼치는 프로그램. 90년대의 명곡들이 선사하는 진한 향수와 뭉클한 감동, 그리고 틴에이저 싱어들의 풋풋한 열정과 빛나는 재능이 빛나며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번 6회에서는 대한민국을 강타했던 1990년 상반기 결산 차트에 도전해 벌써부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더욱이 1990년 상반기에는 나미, 강수지, 김민우, 변진섭, 이선희 등 떼창을 유발한 명곡 가수들이 대거 등장했던 시기. 이에 틴에이저 싱어들만의 활기 넘치는 무대를 기대케 한다.

특히 이날 연예인 판정단의 시선을 단번에 빼앗은 여고생 틴에이저 싱어가 등장해 관심이 쏠린다. 빨간 모자와 청청 패션으로 과거 이상은의 레트로 감성을 완벽 재현해낸 틴에이저 싱어는 "이상은의 팬클럽까지 가입한 찐팬이다"라고 소개하며 이상은을 좋아해서 긴 머리를 짧게 자랐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긴장한 듯 보였던 틴에이저 싱어는 이상은의 '사랑할꺼야' 노래가 흘러 나오자 언제 그랬냐는 듯 자신만의 통통 튀는 밝은 에너지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특히 '사랑할꺼야'의 밝은 멜로디와 틴에이저 싱어의 허스키한 목소리가 더해져 레트로 감성이 폭발하는 무대가 완성됐다는 후문. 이적은 "저음이 너무 좋다"며 개성있는 틴에이저 싱어의 목소리에 극찬을 보냈고, 연예인 판정단 역시 어깨를 들썩이며 흥겨운 무대를 함께 즐겨 새로운 느낌의 '사랑할꺼야' 무대에 관심이 고조된다.

이어 이상민은 "리듬을 따라가면서 노래 부르는 틴에이저 싱어만의 레트로 감성이 있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하며, 스튜디오를 가득 채운 흥겨운 에너지를 반가워했다. 이처럼 1990년대 가요계를 발칵 뒤집으며 톰보이 감성을 불러일으켰던 이상은의 등장 이후 2020년 새로운 틴에이저 싱어가 선보일 에너지 폭발 무대가 어떨지 기대를 치솟게 한다.

한편, 10대들이 부르고 전 세대가 공감하는 요즘애들의 옛날 가요쇼 '전교톱10'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