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성 "과거 남자가 어려웠다"
이솜 "제일 친한 남자배우, 안재홍"
박혜수 "남사친 無, 인맥 관리 어려워"
배우 고아성(왼쪽부터), 박혜수, 이솜/ 사진=KBS2 제공
배우 고아성(왼쪽부터), 박혜수, 이솜/ 사진=KBS2 제공


배우 고아성, 이솜, 박혜수가 ‘남사친’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오는 27일 방송될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다.

이날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충무로 절친 삼인방’ 고아성, 이솜, 박혜수가 출연해 ‘여배우들의 일상’을 거침없이 공개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고아성은 “사실 남자가 어려웠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그는 “언니만 2명 있고 주변에 남자가 한 명도 없었다”며 남자와 친해지는 게 어려웠다고 솔직한 고백을 한 것. 하지만 지금은 일하면서 만난 배우 박정민과 둘도 없는 친구 사이가 됐다며 “남자와 이렇게 친하게 지낼 수 있구나를 처음 알게 됐다”, “결혼식에 아빠 대신 손잡고 들어갈 수 있을 정도”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그동안 정우성, 강하늘, 서강준 등 내로라하는 대세 남자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온 이솜은 남사친에 대한 질문에 한참을 고민해 관심이 집중됐다. 그는 고민 끝에 “가장 친한 남자배우는 안재홍 오빠”라고 밝혔는데, 이를 ‘안재욱’으로 잘못 알아들은 정형돈은 “‘별은 내 가슴에’ 나오지 않았냐”고 질문해 폭소를 유발했다.

세 사람 중 막내인 박혜수는 남사친이 없다고 밝히며 “인맥 유지를 잘 못 하는 편이라 고아성, 이솜과의 관계를 잃고 싶지 않아 질척거린다”, “덕분에 언니들이 너무 남아주고 있다”며 귀여운 막내미를 드러내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27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