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호, 충격 근황
사업실패로 물류센터서 일용직 삶
여후배 폭행 사건 "진심으로 사죄"
사진=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배우 최철호가 여배우 폭행 사건 이후 일용직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2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최철호의 근황이 공개됐다. 그는 사업 실패로 물류센터에서 일하고 있었다.

집은 5평 원룸에서 룸메이트와 함께 거주 중이었다. 최철호는 야간 택배 하차일을 시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 "살아야 하니까 하게 됐다"며 "(연기)일이 점점 줄고 해서 사업을 한번 해보다가 코로나19 등 여러 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게 됐고, 상황도 안 좋아졌다. 버티려고 빚을 내다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집도 정리했고, 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부모는 요양원에 있다"며 "아르바이트로 택배 하차를 하면 일당을 받을 수 있다더라. 그래서 바로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사진=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최철호는 2010년 음주 후 여자 후배 연기 지망생을 폭행한 사건도 언급했다. 이후 방송활동을 중단한 최철호는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2012년 '태종무열왕'으로 복귀했지만,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치진 못했다.

그는 "기자에게 전화가 왔을 때 0.1초의 망설임도 없이 '그런 일 없다'고 했다. 제일 바보 같은 짓이었다.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그는 사건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대중의 마음은 떠난 뒤였다. 거듭 후회한다는 최철호는 "모든 일에는 다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다"고 했다.

절박한 마음으로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했다는 최철호는 "앞으로의 앞날은 모른다. 내 본업이나 가정이 회복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할 수 있는 책임과 최선을 다하고 있다. 더 좋은 일이 있으면 또 최선을 다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1990년 연극 무대를 시작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최철호는 과거 '야인시대', '불멸의 이순신', '대조영', '천추태후'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