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 심경 고백
"사주에 올해 이혼 수가 있다더라"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함소원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함소원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다.

강호동, 김신영, 남창희가 함께하는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이 특급 게스트들과 함께 대망의 첫 개업을 시작한다. 12일 밤 10시 방송되는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함께한다. 함소원은 최근 이슈가 된 별거설, 이혼설, 고부갈등설 등 부부를 둘러싼 루머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지난달 불화설에 기름을 부었던 SNS 게시글에 대해 함소원은 "내가 봐도 중대한 사항을 발표해 놓은 듯 보였다"며 해명한다. 말을 이어가던 중 결국 눈물을 보여 모두를 가슴 아프게 한다. 또 "사주를 봤는데 올해에 이혼 수가 있다는 말을 들었다. 남편이 옛사랑과 재회한다는 이야기를 하더라"고 말하며 남몰래 속앓이한 사연을 토로해 주변을 깜짝 놀라게 한다.

뿐만아니라 고부 갈등설의 또 다른 주인공인 함진마마도 등장한다. 함진마마는 누구도 예상치 못한 모습으로 나타나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함소원을 응원하기 위해 남편 진화도 깜짝 등장한다.

두 사람이 고백한 부부의 세계에 관한 솔직한 이야기는 12일 밤 10시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은 일상에 지쳐 든든한 밥심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한 상 가득 밥상을 대접하며 음식에 담긴 그들의 인생 이야기와 고민을 들어주는 밥상머리 토크쇼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