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감, 결혼스토리 공개
한다감 남편, 한 살 연상
"츤데레 같은 스타일"
사진=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배우 한다감이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한다감은 남편에 대해 "나와 한 살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남편은 얼굴은 나오지 않았지만 손님맞이용으로 다양한 고기를 준비했다.

한다감은 "남편은 좀 무뚝뚝하고 시크한데 츤데레 같은 남자다. 자상할 땐 엄청 자상하다. 삐칠 땐 엄청 잘 삐친다"고 했다. 한다감의 남편은 "고기 밑간을 해야겠다"며 옆에서 함께 요리를 준비하며 다정한 모습읇 보였다. 이어 남편은 "애들이 오늘 맛보고 자꾸 우리 집에 오는 건 아닌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다감은 "아빠가 7시간 동안 가서 사온 갑오징어를 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다감의 남편은 "나한테 새벽부터 전화해서 산오징어를 좋아하냐고 물어보시더라. 그래서 나는 동네 가서 사오시는 줄 알았는데 군산까지 가서 오징어를 사오셨다"고 말했다.

한다감 남편은 "요즘 '편스토랑' 하느라 요리를 많이 하는데 왜 결과를 얘기 안해주나"고 물었다. 이에 한다감은 "10대들한테 표를 못 받았다. 이번엔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음식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한다감의 남편은 음식을 준비하면서 텃밭에서 로즈마리와 깻잎, 민트를 따왔다. 하지만 한다감의 심부름이 계속돼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이날 한다감은 남편과의 결혼 스토리도 공개했다. 한다감은 "연애를 할 때 싸워서 몇 개월 동안 연락을 안했다. 3개월 정도 연락을 안 하고 지내다가 내가 먼저 전화를 했다. 만나자고 해서 만나자마자 결혼하자고 했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한다감은 "결혼을 결심하기 전까진 힘들었는데 결심하고 나선 확신이 서더라. 이렇게 괜찮은 사람을 못 만날 것 같았다"고 했다. 한다감은 결심 후 3개월 만에 결혼식을 올렸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