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다큐플렉스', '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 편 방송
이슈메이커 설리의 생애 다룬 다큐
설리가 우리 사회에 던지고 간 메시지는?
'다큐플렉스에서 설리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에 대해 돌아본다. / 사진제공=MBC
'다큐플렉스에서 설리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에 대해 돌아본다. / 사진제공=MBC


25살, 짧지만 강렬했던 이슈메이커 설리. 설리가 우리 사회에 던지고 간 메시지와 감춰진 진실들을 MBC '다큐플렉스'에서 최초 공개한다.

오는 10일 '다큐플렉스'에서는 '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 편이 방송된다.

설리는 2005년, 12살 어린 나이에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2009년 그는 대중들의 큰 관심 속에 걸그룹 f(x) 멤버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항상 이슈의 중심에 서 있었다. 그를 둘러싼 수많은 오해와 그 뒤에 감춰진 진실. 편견 가득한 시선들에 맞서 끊임없이 자신을 표현하고자 했던 최진리. 극단적인 찬사와 비난으로 얼룩진 그녀의 생애가 '다큐플렉스'에서 공개된다.

◆ 최진리, 설리가 되다

설리는 어려웠던 가정 형편 때문에 유치원 대신 연기 학원을 다녔다.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포기하기 직전, SBS '서동요' 아역 주연으로 발탁된다. 드라마를 연출한 이병훈 감독은 설리에 대해 "아주 잘했다. 당당하고, 밝고, 얼굴이 공주처럼 화려했다"고 기억했다.

그렇게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된 설리는 SM 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맺고 아이돌 가수로 데뷔하게 된다.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다큐플렉스'는 아역 배우 최진리가 걸그룹 아이돌 멤버 설리가 되기까지의 여정을 살펴본다.

◆ 스무 살 설리, 성인이 되다

2013년, 설리는 스무 살이 됐다. 그리고 연애부터 f(x) 탈퇴까지 여러 이슈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2016년 어느 날 설리는 응급실에 실려가게 된다. 그날의 진실은 무엇이었을까. 그는 어떤 스무 살을 보내고 있던 것일까. '다큐플렉스'는 그 날의 이야기와 설리의 진심이 담긴 일기장을 살펴본다.

◆ 설리, 논란에 몸을 던지다

설리는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고 거침없이 SNS를 통해 표출했다. 그러면서 끊임없는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안진용 문화일보 기자는 "설리는 걸그룹 중에서도 전무후무한 캐릭터다. 다들 주변의 눈치를 받고, 굉장히 정제되고 단정한 모습을 보여 주려고 노력했는데 설리는 항상 자기가 하고 싶은 걸 했다"고 말했다. 수많은 기사와 악성 댓글에도 불구하고, 과연 설리는 무슨 말을 하고 싶었던 것일까.

◆ 짧은 생을 마감하고 우리 곁을 떠난 설리

설리는 지난해 10월 14일 세상을 떠났다. 25살의 나이였다. 설리의 어머니는 "늦게 와서 미안하다"고 했고,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는 "옆에서 깊은 대화를 못 한 것에 대한 미안함"을 꺼내놨다.

무자비한 악성 댓글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알려져 있는 그의 죽음. 하지만 그러한 선택을 하기까지 우리가 미처 몰랐던 설리의 고통과 아픔을 가족, 친구, 동료들의 이야기를 통해 들어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