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제작발표회
김원희 "의외로 호흡 좋다"
"현주엽, MC로서 자질 훌륭"
'TV는 사랑을 싣고' MC 김원희/ 사진=KBS2 제공
'TV는 사랑을 싣고' MC 김원희/ 사진=KBS2 제공


배우 김원희가 MC로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을 극찬했다. 9일 오전 열린 KBS2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MC 김원희, 현주엽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의뢰인이 가슴 속에 품고 있던 소중한 추억 속의 주인공을 단서를 통해 찾아가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1994년 첫 방송 이후 최고 시청률 47%라는 대기록을 세우는 등 국민적인 사랑을 받아왔다. 새 시즌에선 추리와 추적 과정은 더욱 흥미로워지고 재회의 감동은 더욱 배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김원희는 현주엽과 호흡에 대해 "생각보다 잘 맞는다"고 평가했다. 그는 "현주엽이 운동 선수 출신이고 남자다워서 남의 얘기에 관심을 크게 갖지 않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잘 듣고 공감을 잘한다. 그런 면에선 MC의 자질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주엽의 MC로서 장점을 묻는 질문에 "사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막상 첫 촬영을 해보니 이질감이 없었고, 사촌 동생같은 푸근함이 있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MC로서 잠재력이 있다"며 "지금은 안심하고 함께 가도 될 정도로 경력에 비해 노련하게 잘한다. 몸도 사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9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