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물림 사고+집합건물 내 맹견사육 토론
루피네, 무너진 배변체계 바로 세웠다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사진제공=KBS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사진제공=KBS


KBS2 예능 ‘개는 훌륭하다’가 개물림 사고에 대한 토론을 펼쳤다.

지난 7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제 1회 개정상회담이 개최됐다. 개물림 사고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현재 반려사회 문화를 짚어보고자 야심차게 준비한 것.

의장 성시경과 오마이걸 승희, 타일러 라쉬, 다니엘 린데만, 오오기 히토시와 박주연 동물 보호 변호사와 김나연 동물보호 활동가가 참석한 개정상회담은 첫 번째 ‘개가 사람에게 상해를 입힐 시 보호자도 징역 선고를 받아야 한다’와 두 번째 ‘집합 건물(아파트, 빌라 등) 내 국가가 지정한 맹견 5종을 키워도 된다’ 등 두 가지 안건을 두고 토론을 시작했다.

특히 첫 번째 안건에 대해 근본적인 해결책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반대표를 던진 타일러, 다니엘, 이경규와 강력한 법적규제가 있어야 경각심을 줄 수 있다는 찬성 의견의 오오기, 김나연, 박주연, 승희, 성시경이 팽팽하게 맞붙었다. 저마다 합리적인 근거를 제시하며 반론에 반론을 거듭하는 각국 대표들의 치열한 논쟁이 이어졌다.

또 많은 사람들이 정확히 알지 못하는 현행법과 내년부터 발효되는 맹견 신설법, 나라별 동물 관련 법안 등을 다루며 유익한 정보들도 공유했다. 그 중 개가 사람을 물었을 시 보호자가 최대 3년 이하의 징역을 선고 받을 수 있고, 개를 물었을 경우에는 민사상 손해배상 책임을 져야 한다는 처벌 규정의 존재 사실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반려견을 의인화하여 부르는 한국인만의 독특한 모습과 반려견과 보호자가 함께 교육받는 독일의 반려견 학교 훈트슐레(Hundeschule), 견종이 아닌 행동 테스트를 통해 위험한 개를 지정하는 미국의 ‘위험한 개 법’ 등을 소개, 각국의 반려문화를 알 수 있는 풍성한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왔다.

방송 직후 ‘개훌륭’ 공식 SNS에는 “유익한 토론이었다” “견종소개도 좋았지만 전문가들이랑 다른 나라 이야기도 들으니 좋았다” “요즘 같은 시기에 안성맞춤인 기획이었다” 등 긍정적 반응들이 이어졌다.

이어 실전학습 훈련에서는 지난 주 안방을 충격으로 몰아넣은 다견가정 루피네 2탄이 담겼다. 온 집안에 오줌 자국을 남기고 반려견들끼리 틈만 나면 싸우던 루피네는 깨끗해진 환경에서 드디어 훈련을 시작했다.

보호자들은 마킹을 하기 전 반려견들의 특정 행동인 마킹 시그널을 배우고, 산책을 통해 실외 배변을 하게 했다. 또한 강형욱은 보호자와 반려견 간의 규칙을 세우고, 보호자 생활 계획표를 만들어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들이도록 인도했다. 또한 반려견들의 모든 싸움에는 뚱이가 원인 역할을 했다는 게 밝혀져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개는 훌륭하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