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제공
사진 =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제공


김민경이 모태 근수저가 될 수 있었던 비결을 밝혔다.

4일 방송되는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현지 밥상을 즐기는 '삼시 몇 끼 무주 편' 2탄을 선보인다.

지난주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은 먹고 자고 놀며 무주에서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저녁 식사 후 멤버들과 함께 거실에 누워있던 김민경은 "내 몸에 근육이 많은 이유를 생각해 봤다"며 멤버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김민경은 웹예능 '오늘부터 운동뚱'을 통해 타고난 운동감각과 체력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어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달걀을 미친 듯이 먹었다"라고 말하며 운동을 하지 않고도 근수저가 될 수 있었던 비법을 소개했다.

이에 유민상은 "너도 모르게 근육을 쌓아온 것"이라며 "네가 체육계로 갔으면 어떻게 됐을지 모른다"고 김민경에 아쉬움을 표했다.

뿐만 아니라 유민상은 김민경과의 팔씨름 경기에서도 "손 잡자마자 이미 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4일 오후 8시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