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 얻고 텐션 빠진 닭강정집
미트볼파스타집, 점심 장사 대박
'골목식당' 스틸컷./사진제공=SBS
'골목식당'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5번째 골목 ‘도봉구 창동 골목’ 다섯 번째 편이 공개된다.

앞서 백종원에게 말만 앞서는 태도를 지적받았던 '닭강정집' 사장님들은 그간 화려한 입담을 뽐내던 모습과 달리 최근 차분해진 모습을 보여 3MC 모두를 놀라게 한다. 사장님들은 백종원에게 지적 받은 뒤, 일주일간 장사도 접은 채 재료 공부부터 소스 연구까지 다시 진행하며 마음을 다잡았다고.

사장님들의 달라진 모습에 감동한 백종원은 기존 닭강정에 매콤함을 더한 NEW 닭강정 솔루션을 진행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그러나 점심 장사를 시작한 사장님들은 밀려드는 손님에 특기였던 응대 실력이 사라져 백종원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MC 김성주가 긴급 투입돼 사장님들의 하이 텐션을 끌어내려 노력했다는 후문이다.

12년 요식업 경력으로 실력을 인정받으며 신메뉴 첫 판매를 앞둔 ‘미트볼파스타집’은 손님들이 거리를 유지한 채 길게 줄을 선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본격적인 점심 장사가 시작되고 오픈 이래 처음 겪는 상황에 사장님이 당황해하자, 지켜보던 백종원은 사장님을 돕기 위해 2MC를 긴급 투입한다.

이후 점심 장사를 마치고 돌아온 MC 김성주는 “촬영 전 점심 5만 원 판매하다가 지금은 점심 장사만으로 31만 원이 됐다”며 무려 6배나 오른 매출에 감탄한다.

지난주 ‘피자 장인’ 규현의 활약으로 파브리치오 셰프 솔루션 맛을 되찾은 ‘NO배달피자집’에는 백종원이 찾아가 마지막 당부의 말과 손님 응대법 등 진심 어린 조언을 남긴다. 이후 사장님은 백종원의 응원에 힘입어 점심 장사를 시작하고, 하루 50판 판매량을 정한 사장님의 목표가 이루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골목식당’은 2일(오늘)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