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양치승이 전한 김우빈의 근황
양치승, "김우빈에게 전화 왔다" 훈훈한 사제지간
양치승, 코로나19 악재에도 직원들에 추가 급여 지급
'비디오스타' 양치승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양치승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양치승이 배우 김우빈의 근황을 전한다.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전지적 본인 시점 특집 '이 구역의 조물주는 나야 나'로 꾸며지는 가운데 장광·미자 부녀와 양치승·김동은 체육관 패밀리가 출연한다.

이날 녹화에서 양치승은 김동은과의 충격적인 첫 만남과 첫 인상에 대해 거침없이 밝히며, 녹화 내내 서로를 디스하며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

일명 톱스타들의 '핫바디 조물주'라고 불리는 양치승은 '애제자'로 꼽았던 배우 김우빈의 근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최근 김우빈에게 전화가 왔다고 밝히며 현재까지 훈훈하게 이어지는 사제지간의 우정과 의리를 과시했다. 과연 양치승 관장이 김우빈과 어떠한 이야기를 나눴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이날 함께 출연한 체육관 패밀리 김동은은 양치승에 대한 미담을 전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많은 자영업자와 국민들이 고통 받는 요즘, 체육관을 운영 중인 양치승 또한 체육관을 한 달 넘게 닫으며 막대한 손해를 보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양치승이 혼자 사는 직원들의 월세 지원은 물론, 추가 급여를 지원해줬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양치승은 "시간이 났을 때 그동안 하지 못했던 것을 재정비하자"는 의미였다고 전하며 대인배의 면모를 드러냈다. MC 김숙도 "양치승의 충격적인 반전 행보를 직접 목격했다"며 입을 열었다. 과연 김숙이 폭로한 양치승의 반전은 무엇이었을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양치승·김동은의 티격태격 케미부터 훈훈한 미담은 18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