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연경, 신개념 레시피 난무하는 김밥 말기
당근 수직 썰기부터 오이 찔러 넣기까지
김연경 "김밥 어렵지 않은 것 같다" 자신감 충만
'나 혼자 산다' 김연경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김연경 /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배구 선수 김연경이 반전 가득한 요리 실력을 뽐낸다.

오는 31일 '나 혼자 산다'에서는 휴가를 즐기기에 앞서 김연경은 도시락 싸기에 돌입, 생애 첫 도전에 들뜬 마음을 숨기지 못한다. "모양은 중요하지 않다. 맛으로 승부한다"라는 남다른 철학을 밝힌 그는 어디서도 본 적 없던 어설픈 요리 실력으로 김밥을 손수 준비한다.

시작부터 멘붕에 빠진 김연경은 요리 영상까지 찾아보며 요리 생초보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이어 시금치를 기름에 투하하고, 당근을 꼿꼿이 세워 수직 썰기를 선보이며 아슬아슬한 요리를 펼친다고. 엉성한 손놀림에도 불구하고 재료를 아낌없이 투하하는 거침없는 모습으로 속전속결 요리를 펼친다.

재료 준비에 이어 김밥 말기에 나선 김연경은 또 한 번의 고난을 마주한다. 계속해서 재료를 빼먹어 2% 부족한 김밥을 만들어낸 것. 김연경은 깜빡 잊은 오이를 완성된 김밥에 찔러 넣는가 하면, 빼먹은 재료를 김밥에 쏟아 붓는 신개념 기법까지 선보인다. 그는 예측불가한 자신의 솜씨에 짜증과 감탄을 오가는 알 수 없는 텐션을 보인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우여곡절 끝에 김밥을 완성한 그는 "김밥 뭐 그렇게 어렵지 않은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내 과연 어떤 비주얼의 김밥을 만들어냈을지 기대감이 더해진다.

김연경의 신개념 김밥 만들기는 오는 3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