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 논란 후 심경
"이제 린다G 안할래"
유재석X비, 이효리 위로
'놀면 뭐하니?' 이효리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이효리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이효리가 '노래방 논란' 후 심경을 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싹쓰리(유재석 이효리 비)가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먼저 와있는 이효리를 보며 "얼굴이 좀 상했다?"라며 "다들 데뷔하기 전에 조금씩 조심해야 한다"라며 이효리의 최근 노래방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이효리는 "이제 린다G 안할래. 자꾸 린다G, 린다G 하니까"라며 얼굴을 양 손으로 감쌌다.

비는 "누나가 굉장히 강한 사람이잖아. 아까 촬영 전에 만났는데 너무 풀이 죽어있는거야. 손을 잡아줬는데 누나가 너무 풀이 죽어있어가지고"라고 말했다. 이어 이효리는 눈물을 보이며 "나 하차할까봐.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서 되겠어? 다른 멤버 구해서 해. 난 제주도에 가야할 것 같아. 생각을 너무 못했어. 너무 들떴나봐 진짜"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사람은 누구나 그럴 수 있는 일이야"라며 라고 위로했다. 이효리는 "좀 차분해질 필요가 있을 것 같아. 마음을 다잡아야할 것 같아"라고 전했다.

한편, 앞서 이효리는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노래방에 간 모습을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공개했고, 일부 네티즌들은 시국에 맞지 않는 태도라며 비판했다. 이효리는 해당 댓글들을 발견하고 곧바로 노래방에서 퇴실, 이후 사과문을 게재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