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캠핑→요트 세일링
비틀비틀 허당미 발산
"남자들이 좋아하겠네"
'나 혼자 산다' 이장우 / 사진 = 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이장우 / 사진 = MBC 제공


10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이장우가 지난주 바닷가 캠핑에 이어 요트 세일링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장우는 요트에 탑승한 뒤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이지만, 항해가 시작되자 비틀거리며 허당미를 발산한다. 그러나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선원들에게 조금씩 동화되며 세일링을 이어간다고. 탁 트인 바닷가 위에서 펼쳐지는 그림 같은 풍경은 시청자들의 묵은 체증까지 시원하게 날릴 예정이다.

특히 거친 파도에 기울어지는 배의 중심을 잡기 위해 전력을 다해 돛의 줄을 당기며 숨겨왔던 남성미를 분출한다. 스릴 넘치는 항해가 이어지자 이장우는 "피가 끓네요. 남자들이 좋아하겠네"라며 들뜬 마음을 숨기지 못한다고. 남자들의 로망을 완벽하게 충족해 줄 요트 세일링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장을 보기 위해 후포항을 방문한 이장우는 한순간에 후포리 슈퍼스타로 등극한다. 초반 이장우를 알아보지 못한 아주머니들이 이장우가 마스크를 벗자 폭발적인 반응을 보인다고. 이장우는 격한 호응에 뿌듯함을 감출 수 없었다고 해 후포리 라이프에 대한 궁금증이 한층 더해진다.

여름을 즐기는 이장우의 자유로운 일상은 10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