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러우면 지는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이두희가 지숙 앞에서 자신의 전세 계약 만료를 예고하며 결혼 이야기를 꺼낸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훅 들어오는 이두희을 보고 웃음이 빵 터진 지숙의 모습과 함께 급 냉랭해진 모습도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15일)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는 지숙과 이두희의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데이트 현장이 공개된다.

지숙-이두희가 함께 광주다. 이두희는 자신이 살고 있는로 출장을 떠난 가운데 이두희가 은근슬쩍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 집의 전세 계약이 곧 만료된다며 “난 집을 알아봐야 되겠지?”라고 의미심장하게 운을 뗀다.

과거에도 이두희는 전세 계약 토크로 지숙에게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던 상황. 지숙은 훅 들어오는 이두희의 이야기에 이전과 달리 밝게 미소를 짓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또한 최근 방송을 통해 결혼에 대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눴던 두 사람이 이번엔 얼마나 발전된 이야기를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의 숨 막히는 차 안 모습도 포착됐다. 서로 눈길을 주지 않은 두 사람 사이에서 냉랭한 기운이 전해진다. 지숙은 “이 얘기는 하지 말자”며 단단히 화가 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알콩달콩 결혼 이야기로 웃음꽃을 피운 두 사람에게 과연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리는 가운데, 이두희는 “저런 표정 태어나서 처음 봤어요”라며 당시 상황을 털어놔 ‘부럽패치’ MC들까지 놀라게 만든다.

지숙과 이두희가 광주 출장 데이트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는 15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