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게더' 조효진 PD "이승기X류이호, 문화·말 달라도 매사 최선"
'투게더' PD "이승기·류이호 시너지, 즐겁고 활력 넘쳐"
'투게더', 힐링 여행+미션+역조공 '신개념 예능'
'투게더'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투게더'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범인은 바로 너!'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등을 제작한 컴퍼니 상상과 함께 새로운 예능 '투게더'를 선보인다.

'투게더'는 이승기와 류이호, 언어도 출신도 다른 두 명의 동갑내기 스타가 아시아 방방곡곡을 돌며 팬 찾아 떠나는 안구정화 힐링 여행 버라이어티.

컴퍼니 상상의 조효진 PD는 "말도 통하지 않는 두 남자가 낯선 곳에서 함께 길을 만드는 여행을 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 ('투게더'를) 시작했다. 여기에 팬을 위한 여행이라는 아이디어를 더해 뻔하지 않은 이야기를 만들고자 했다"며 아이디어의 출발과 기획 과정을 밝혔다. 제작진은 이 신선한 예능의 성공이 출연 스타에 의해 좌지우지된다고 판단했다. 고심 끝에 제작진은 국적도 언어도 다르지만 웃는 모습이 똑닮은 동갑내기 스타 이승기와 류이호의 조합을 발견해냈다. 조효진 PD는 "문화가 다르고 말이 잘 통하지 않더라도,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이 두 남자라면 괜찮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제작진의 탁월한 안목을 증명하듯 '투게더'에서 이승기와 류이호는 허당미 넘치는 찰떡 케미를 선보이며 누구보다 잘 어울리는 파트너로 활약한다. 조효진 PD는 "서로 다른 문화적 환경에서 태어난 두 남자가 서로를 이해하고 우정을 쌓는 과정에서 이뤄낸 시너지는 즐겁고 활력이 넘쳤다"며 "두 남자가 시원하게 웃는 모습만 봐도 힐링이 될 것"이라고 허당형제의 출구 없는 매력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름답고 이국적인 풍경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아시아의 각 여행지는 팬들의 추천을 통해 완성됐다. 팬들의 의견을 들어보면 좋겠다는 생각에 팬을 모집하면서 여행지 추천을 받았고,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생각지도 못한 많은 아이디어를 받을 수 있었다. 고민석 PD는 "팬들의 다양한 개성이 묻어나는 여행지들이 가득했기 때문에 자료가 쌓일수록 행복한 고민을 해야만 했다"며 "팬들의 이야기를 꼼꼼히 살폈고 두 남자의 여행길을 상상하며 각자 다른 매력을 가진 여행지를 선정했다"고 전했다.

팬들이 선정한 각 장소에는 그 곳에 걸맞는 각양각색의 미션이 두 사람을 기다리고 있었다. 조효진 PD는 "미션들은 여행지에 직접 뛰어들 수 있는 요소이자, 팬을 만나기 위한 여정에 있어서 연결고리가 됐다"며 상상을 초월하는 엉뚱 발랄한 미션이 여행의 재미를 한층 업그레이드시켰다고 밝혔다. 현지 팬들의 정성과 생생한 정보로 완성된 여행지와 그들을 찾아가는 두 남자의 설레는 마음이 더해진 '투게더'는 여행과 미션, 그리고 팬들을 위한 역조공이 합쳐진 신개념 예능으로 전 세계 시청자의 웃음을 저격할 예정이다.

신선한 예능적 재미와 팬을 찾아가는 감동 모두를 사로잡을 '투게더'는 오는 26일부터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