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스틸컷./사진제공=MBC
'부럽지'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 우혜림, 신민철 커플이 우혜림의 부모님 앞에서 들이닥친 현실 ‘결혼의 세계’에 당황한다.

‘부럽지’에서는 오는 7월 결혼을 앞둔 우혜림, 신민철 커플이 예비 장인·장모님과 마주한 모습이 공개된다.

18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우혜림, 신민철 커플이 결혼 발표 후 우혜림의 부모님 댁을 찾은 모습이 담겼다. 함께 식사를 마친 네 사람은 이전에는 이야기하지 못했던 ‘결혼’에 대한 현실 문제들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우혜림의 부모님은 두 사람에게 신혼집은 어디에 마련할지, 경제권 정리는 어떻게 할지 등 결혼 전 준비하고 정리해야 할 것들을 걱정하며 물었다. 신민철은 인터뷰에서 “예상하지 못했던 질문이라 많이 당황했어요”라며 당시의 기분을 전했다.

빠질 수 없는 가족계획에 대해서도 물었는데, 부모님의 ‘허니문 베이비’ 언급에 깜작 놀란 우혜림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은다. 아이돌 우혜림의 결혼생활과 출산 계획까지 어디서도 듣지 못한 이야기가 오가는 광경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각자의 자리에서 ‘월드클래스’의 모습을 보여준 우혜림, 신민철 커플이 어떤 반응을 보였을 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결혼 32년 차인 우혜림 부모님은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고 해 어떤 이야기들이 오고 갔을 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결혼을 앞둔 우혜림, 신민철 커플과 결혼 32년 차 예비 장인-장모님의 만남은 오늘(1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