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길./사진=텐아시아DB
가수 길./사진=텐아시아DB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가수 길이 채널A '아빠본색'으로 방송에 복귀한다.

채널A 관계자는 12일 텐아시아에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에 길이 출연한다. 녹화까지 모두 마친 상황"이라고 밝혔다.

길의 방송분은 오는 17일 '아빠본색'을 통해 첫 공개된다. 관계자는 “이날 방송에서는 잠깐 등장한다. 본격적인 내용은 그 다음주(24일)에 공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길은 총 세 차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2004년 음주운전 혐의로 약식기소돼 벌금형을 받은 그는 2014년에도 적발돼 면허가 취소됐다. 이로 인해 길은 MBC 예능 '무한도전'에서 하차했고, 8개월간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이후 길은 2017년 또 음주단속에 적발돼다. 당시 길은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8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받았다. 그는 당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 기간을 가졌다.

3년 간의 자숙 기간을 가진 길은 지난 1월 채널A 예능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음주운전 파문에 대해 사과했다. 또한 3년 전 언약식을 하고 2년 전 아들이 생겼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방송 후 네티즌들은 그의 방송 복귀를 놓고 거센 비판을 했다.

'아빠본색'은 아빠들의 리얼한 일상과 공감 토크를 보여주는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