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가족 특집, 요요미 부녀 출연
'리틀 혜은이' 요요미X아버지 박시원 출격
요요미 "父와 같은 무대 서보는 게 소망"
'불명' 요요미 "무명가수 아버지 한 풀어주고파"…父女케미로 꾸민 무대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명')에서 가수 요요미가 "무명가수 아버지의 한 풀어주고 싶다"며 함께 무대에 오른다.

오는 9일에 방송되는 '불명' 가족 특집에서 '리틀 혜은이'로 주목받는 요요미가 아버지에 대한 뭉클한 마음을 드러낸다.

요요미는 귀여운 외모에 혜은이와 똑 닮은 목소리로 '리틀 혜은이'라 불리며, 트로트계 차세대 스타로 주목받고 있다. 요요미와 함께 출연한 아버지 박시원은 1987년 KBS 신인가요제를 통해 데뷔해 청주에서 가수로 활동 중이다.

이날 요요미는 "아빠와 같은 무대에 서 보는 게 소망이었다"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아버지가 30년 넘게 트로트를 하고 계신다. 아버지의 한을 대신 풀어드리려고 나왔다"고 애틋한 마음을 내비쳤다.

요요미·박시원 부녀는 꿈을 이뤄줄 무대로 조용필의 '나는 너 좋아'를 선곡했다. 부녀는 무대에서 알콩달콩 사랑스러운 케미를 제대로 보여줬다.

요요미·박시원 부녀의 무대는 9일 오후 6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